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대표를 맡고 있는 국민혁명당이 14~16일 광복절 연휴에 서울 도심에서의 대규모 집회 강행 방침을 거듭 밝혔다. 서울경찰청과 서울시가 이미 불법으로 규정해 원천봉쇄 입장을 밝힌 터라 자칫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우려된다. 지난해 광복절에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중대 고비를 맞을 때마다 국가적 방역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전 목사 측 행태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전 목사 측은 12일 이번 집회 목적을 당원 모집과 현 정권 비판을 위한 합법적 정당 활동이라고 밝혔다. 이달 초와 달리 당원 모집이 추가됐는데, 그동안 제기된 비난을 피하기 위한 꼼수일 뿐이다. 또 자유로운 1인 걷기 캠페인일 뿐이라고 강변했지만 불법집회라는 본질은 달라지지 않는다. 경찰은 ‘변형된 1인 시위’를 불법으로 규정한 바 있다. 국민혁명당이 진정 민주적 정당을 자임한다면 국가적 위기 시 공동체의 안전을 우선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다. 집회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크다면 민감한 시기를 피하는 것이 옳다. 이는 표현의 자유 차원을 넘어서는 문제다.

 

전 목사는 과거 행태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 그는 수차례 방역 수칙을 어겨 지탄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2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광복절 집회 때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고 집회에 참석하는가 하면 교인들의 참석을 독려해 상황을 악화시켰다. 지난달에도 4단계 거리 두기 방역 수칙을 어기고 대면예배를 강행해 서울시로부터 행정처분을 받았다. 그런 그가 꼼수 불법집회를 강행한다면 국민적 분노는 더욱 커질 것이다. 비상시국에 의도적 혼란을 유발해 자신의 이익을 도모하려는 반사회적 행태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지금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2000명을 넘나드는 엄중한 상황이다. 종교계·정치권뿐 아니라 취약계층까지 공동체 구성원 모두 고통을 분담하며 확산 방지를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기어코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것은 시민의 안전을 도외시한 무책임한 행동일 뿐이다. 전 목사와 국민혁명당은 명분 없는 불법집회를 당장 취소하는 것이 마땅하다. 집회를 강행할 경우 모든 책임은 전 목사 측이 져야 함은 물론이다. 당국은 불법집회 원천 차단에 최선을 다하되 전 목사 측이 집회를 강행할 경우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기 바란다.


Posted by emu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