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돌도 안 된 영아 A양을 입양한 뒤 학대해 생후 16개월 만에 숨지게 한 입양모 B씨가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되는 일이 일어났다. 사건 발생 후 드러난 비정한 모정과 뻔뻔함의 극치를 보면 그의 구속은 너무나 당연하다. 이 사건은 세 차례 학대 의심 신고에도 비극을 막지 못한 아픔을 품고 있고, 사회적 경각심과 재발방지책이 시급하다는 숙제를 남겼다.

A양은 지난달 13일 서울 양천구의 한 병원에 온몸에 멍이 든 채 실려온 뒤 짧은 생을 마감했다. 사인은 아동학대를 의심할 만한 ‘외력에 의한 복부 손상’이었다. 문제는 지난 5월 A양이 다니던 어린이집 교사가 멍 자국을, 6월엔 엄마의 지인들이 차 안에 혼자 3시간이나 방치된 것을, 9월엔 소아과 의사가 영양실조를 이유로 세 차례나 아동학대 신고를 했음에도 제대로 혐의를 찾거나 대처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경찰은 그럴 때마다 입양 부모의 말을 믿고 사건을 무혐의 처리했다. 경찰의 부실 대응이 A양을 죽음으로 내몬 것이다.

 

B씨의 처신은 분노를 살 만하다. 그는 A양 사망 당일 병원으로 데려가면서도 긴급구호를 전혀 하지 않았다. 119구급차 대신 택시를 타고 가다 택시기사의 타박을 받고서야 119에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B씨 가족이 지난달 초 모 방송의 입양가족 특집 다큐멘터리에 함께 출연해 행복한 모습을 연출한 것은 뻔뻔함의 극치다. 영상에는 A양 이마에 멍 흔적이 있었는데, 사망 소식 후 비공개로 처리됐다고 한다.

 

아동학대를 막으려면 조기에 피해 아동을 가해자로부터 분리해 보호시설로 격리하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이번 사건에서도 보듯 학대 여부 판단에는 주저하거나 오판하는 일이 많다. 정부는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공공기관에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을 배치하기로 한 방안을 신속하게 이행해야 한다. 경찰 대처 과정의 문제점도 제대로 감찰하고, 입양아 학대를 막기 위해 입양 과정에서의 검증뿐 아니라 사후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으면 비슷한 사건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


Posted by emu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동학대근절 2020.11.21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 국민이 슬퍼하고 아파하는데 살인자들은 변호사를 대동하고 죄를 지은게 없다고. 증거가 있는데도 뻔뻔하게 애가 원래 아팠다고 합니다. 아프면 병원에 데려가서 치료를 받아야지 아기를 뜨거운 이유식과 고추장을 먹이면서 죽을때까지 학대한 장@@와 안@@ 에 대해 신상공개 및 강력한 처벌.에 동의해 주세요!!
    제대로 된 판결해 주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4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