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가 끝나면서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는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0일 오전 10시를 기해 폭염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올렸다. 기상청은 이번 폭염이 이달 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보했다. 2018년 고온 현상을 몰고 왔던 열돔 현상이 이번에도 폭염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하지만 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맞물려 있어 피해는 당시보다 클 것으로 우려된다. 폭염에 더 노출될 수밖에 없는 에너지 빈곤층과 노인, 저소득 가구 등 취약계층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시급하다. 

행안부 조사 결과 최근 두 달 동안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6% 증가했다. 지난해 한 명도 없던 온열질환 사망자도 이미 6명이나 발생했다. 폭염이 본격화하기 전부터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는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이번에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까지 겹쳐 취약계층이 겪어야 할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지난해 코로나19로 경로당이 문을 닫아 갈 곳이 없었던 노인과 쪽방촌 거주민 등 에너지 취약계층이 특히 우려된다.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인 쉼터가 문을 닫으면 이들 소외계층은 냉방시설이 없어 찜통 속에서 더위를 견뎌야 한다. 이미 온열질환자가 발생한 것을 생각하면 이들이 입을 피해가 상상이 간다. 폭염 피해가 우려되는 또 다른 사람들은 옥외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다. 행안부 조사를 보면 온열질환자의 절반 이상이 야외 작업장, 논과 밭 등 실외에서 발생했다. 이 중 30% 가까이는 건설 현장 같은 야외 작업장이다. 야외 작업장에서는 폭염특보 발령 시 1시간 주기로 10~15분 휴식하고, 근무시간을 조정해 옥외 작업을 피할 것을 권장하지만 잘 지켜지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건설노동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키는 비율은 23%에 불과했다.

 

지금은 코로나19 방역에 폭염 대책까지 세워야 하는 비상상황이다. 다른 어느 때보다 취약계층에 대한 강력한 보호책이 필요하다. 폭염 대책을 앞다투어 내놓고 있는 정부와 각 지자체는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이 없도록 추가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 지난해와 달리 노령층은 백신을 접종한 만큼 이들이 맘 놓고 휴식을 취할 쉼터를 확대 운영할 필요가 있다. 야외 작업장에서 폭염 대책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점검하는 것도 필요하다. 폭염에 무방비로 노출되는 취약계층이 없도록 촘촘하고 단단하게 대비해야 한다. 


Posted by emu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