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제2의 인구 대국 인도의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숫자 모두 날마다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총 확진자는 1800만명보다 30배나 많은 5억명에 이를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온다. 일부 국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덕분에 일상을 되찾아가는 상황에서 인도가 새 진앙이 되고 있다는 사실은 불길한 징조가 아닐 수 없다. 인도의 코로나19 대확산을 조기에 막기 위한 국제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인도의 실태는 거리가 화장장으로 변하고 병원 밖마다 환자들이 장사진을 이루는 등 아비규환을 방불케 한다. 그런데도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병실과 의료용 산소조차 부족할 정도로 의료체계는 붕괴됐다. 국가 기능도 망가져 정확한 사망자와 확진자조차 파악할 수 없을 정도다. 인도 정부가 지난 2월 코로나 상황이 안정세를 보이자 경제활동 재개를 위해 방역 규제를 완화한 탓이 크다. 여기에 이달부터 45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에 들어갔으나 접종률은 10%에 못 미친다. 내달 1일부터 인구의 40%가 넘는 18~45세 미만 성인이 백신 접종을 시작하지만 현재 속도라면 집단면역 달성까지 1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설상가상으로 ‘이중’ ‘삼중’ 변이까지 번져 공포심을 유발하고 있다.

 

인도 상황이 우려스러운 것은 전 세계 백신 공급 차질 때문이다. 전 세계 백신의 60% 이상을 생산하는 인도는 확진자가 급증하자 자국민 접종을 위해 지난달 하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출을 일시 중단했다. 이 같은 조치의 피해는 제때 백신을 공급받지 못하는 중·저소득 국가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백신을 확보하고 접종한 나라라고 안심할 수 없다. 바이러스의 공격에는 국경이 없기 때문이다. 인도의 대확산을 막지 못한다면 세계는 다시 한번 대유행에 빠질 수 있다. 국제사회는 지금이라도 백신을 비롯한 의료지원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우리 또한 인도 상황과 무관할 수 없다. 인도에는 교민 1만1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는데, 감염자가 110명이 넘는다고 한다. 병원에 입원하기도 어렵거니와 입원해도 산소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교민들의 불안과 절박함은 짐작하고도 남는다. 정부는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비하는 한편 부정기 항공편으로 교민들을 안전하게 국내로 수송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Posted by emu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