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826명으로, 지난 1월 이후 처음으로 800명대를 기록했다.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감염세의 진원지가 수도권이라는 점이다. 전체 확진자 중 수도권의 비중은 이날 기준으로 사흘 연속 80%를 넘었다. 지난 1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509명으로, 새 거리 두기 3단계에 해당할 정도로 심각하다. 전파력이 강한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도 90% 이상이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다. 수도권의 확산세가 전국적인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들어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던 확진자는 지난주부터 다시 늘어났다. 사적모임 5인 제한과 영업시간 오후 10시 제한을 완화하는 새 거리 두기 적용과 접종자 야외 마스크 미착용 같은 백신 유인책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당국은 방역 긴장감 이완과 젊은층의 사회 활동량 증가 등을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실제 최근의 감염은 음식점, 학원, 실내체육관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시설에 집중됐다. 백신 접종률이 낮은 젊은층의 비중도 높았다. 잘못된 신호가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확산을 부추길 요소는 아직도 많다. 우선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이를 부추길 해외 유입 우려다. 이날 해외 유입 확진자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두 번째로 많은 61명을 기록했다. 당국은 델타 변이와 이번 확산세는 직접 관계가 없다고 했다. 그러나 다른 변이에 비해 전파력이 매우 큰 만큼 언제든 대규모 유행을 부추길 수 있다. 당국은 차단책을 강구해야 한다. 3일 민주노총이 서울 도심에서 열기로 한 노동자대회도 우려를 자아낸다. 민주노층은 문화공연 등 다른 분야에서 대규모 행사를 허용하면서 노조 집회를 불허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당국의 불허에도 강행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의 주장에 일리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수도권 확산세가 거센 상황에서는 집회를 자제하는 게 옳다.

 

수도권의 확산세가 이대로 지속된다면 새 거리 두기 적용 시점을 다시 유예하거나 3단계로 강화할 수밖에 없다. 그런 일이 벌어질 경우 그 피해는 상상하기 어렵다. 무슨 일이 있어도 대유행만은 막아야 한다. 당국은 수도권의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특별 점검에 나서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휴가철과 맞물리면서 1단계 시행으로 규제가 풀린 비수도권으로 확산세가 퍼져나갈 위험이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언제라도 거리 두기 단계를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이 말을 실천에 옮겨 전국적 확산을 막아야 한다. 시민들의 협조 없이는 방역에 성공할 수 없다. 마스크 쓰기와 거리 두기 준수 등 생활 속 방역 의지를 다시 한번 다질 때다. 


Posted by emugi

댓글을 달아 주세요